[건반위의 철학자 러셀 셔먼]
2 담기
292 조회 ㆍ 10년 전 업로드 #건반위의  #철학자  #러셀

[ "요즘도 보통 6∼7시간씩 피와노와 씨름"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위대한 예술가는 개성과 창조력을 갖고 계속 전진해야 합니다". 11일 낮 서울 신라호텔에서 기자와 만난 피아노계의 거장 러셀 셔먼(77)의 한마디 한마디는 건반위의 철학자로 불리는 그의 면모를 드러내줬다. "화가들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