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조ㆍ정순왕후 궁중혼례 250년 만에 재연]
0 담기
3,593 조회 ㆍ 10년 전 업로드
#영조ㆍ정순왕후  #궁중혼례  #250년

[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조선 영조35년(1759) 66세의 영조는 15살의 어린 신부 정순왕후를 계비(두번째 부인)로 맞이했다. 당시 영조와 정순왕후의 혼례를 기록한 책이 영조정순후가례도감의궤다. 문화재청 창경궁관리소는 2일 창경궁 통명전 앞에서 영조정순후가례도감의궤을 바탕으로 왕과 비의 궁중혼례를 재연했다. 영조와 정순왕후의 역할은 이날 실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