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식이 즐거운 음악이라는 걸 보여주고 싶어"]
0 담기
367 조회 ㆍ 10년 전 업로드 #quot클래식이  #즐거운  #음악이라는

[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첼로 연주랑 지휘의 차이점이요? 자기가 제 손으로 소리를 만든다는 것과 다른 연주자 100명의 몸과 마음, 영혼을 빌려서 소리는 만드는 것의 차이 아닐까요." 27일 오후 5시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에서는 첼리스트 장한나(26)가 지휘대에 선 모습을 볼 수 있다. 그는 성남아트센터가 주최하는 제1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