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완서, 외교사절에 문학의 뿌리를 말하다]
1 담기
554 조회 ㆍ 10년 전 업로드 #박완서  #외교사절에  #문학의

[ "이야기에 빚져 소설가가 될 수밖에 없었다" "남북 분단 등 억압 상황이 좋은 문학 낳아" (서울=연합뉴스) 김정선 기자 = "저는 소설가가 될 수밖에 없었어요. 제가 태어난 개성의 작은 벽촌은 보잘 것 없는 야생화, 나무 등 모든 것이 설화를 지닌 동네였으니까요. 이야기의 힘이 저를 키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