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호의 서러운 눈물 "내 위상이 고작..."
premium
0 담기
583 조회 ㆍ 9년 전 업로드
#고작quot #눈물 #박찬호의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박찬호(36.필라델피아 필리스)가 13일 기자회견장에서 두 번이나 눈물을 흘렸다. 회한의 눈물에서 설움에 북받친 눈물까지, 짧은 시간 박찬호의 감정은 격하게 요동쳤다. 미국 프로야구에 한국인의 존재감을 처음으로 알린 이 시대 최고 스타가 공개석상에서 눈물을 펑펑 쏟은 것도 보기 드문 장면이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