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정무 감독 "이젠 히딩크 여운 걷어내야"
0 담기
76 조회 ㆍ 9년 전 업로드
#감독  #걷어내야quot  #여운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이제는 히딩크 감독의 여운을 걷어내고 새롭게 한국축구의 꿈과 희망을 키워가야 할 때입니다" 허정무(53) 축구대표팀 감독이 11일 오전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지난 1년을 되돌아보면서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월드컵 본선 진출에 대한 각오를 전했다. 허 감독은 레바논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