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콤비 강영걸 연출ㆍ이만희 작가
0 담기
155 조회 ㆍ 9년 전 업로드 #강영걸  #연극  #연출ㆍ이만희

"세월 흐른만큼 깊어지고 부드러워져"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처음에는 늙은이들 얘기라고 관객이 안 올 줄 알고 경로당에서 표를 돌렸어요. 공연하는데 노인 몇 명이 앞에 앉아서 큰 소리로 설명하고 하니까 우리 배우가 조용히 하라고, 나가라고 소리치기도 했다니까"(강영걸) 이만희(54) 작, 강영걸(65) 연출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