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랍 이원도선장 "총부리 겨눌때 죽는줄 알았다"
0 담기
24 조회 ㆍ 9년 전 업로드 #겨눌때  #알았다quot  #이원도선장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지난달 10일 소말리아 아덴만 인근에서 해적들에게 납치됐다가 47일만에 풀려난 브라이트 루비호 선장 이원도(60) 씨는 26일 김해공항 국제선 귀빈실 주차장에서 "해적들이 배에 올라타 총부리를 겨눴을 땐 그대로 죽는 줄 알았다"고 납치 당시의 기억을 떠올렸다. 곽철하(61) 씨 등 피랍 선원 7명과 함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