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 金 황경선 부친 "심장 터질것 같아"
0 담기
376 조회 ㆍ 9년 전 업로드
#같아quot  #金  #부친

황 선수 모교서 후배.시민들 열띤 응원 (남양주=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처음 실점했을 때는 심장이 멈출 것 같았는데 뒷차기가 적중하는 순간 심장이 터질것 같았습니다" 베이징올림픽 태권도 여자 67㎏급 결승전이 열린 22일 황경선(22.한국체대) 선수가 금메달을 확정짓는 순간 황 선수의 모교인 경기도 남양주시 동화중학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