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장 "가시나무 지고 죄를 청하는 심정"
0 담기
45 조회 ㆍ 9년 전 업로드 #김의장  #심정quot  #죄를

원구성협상서 막후 조정력 발휘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조성미 기자 = 김형오 국회의장은 19일 국회 공전사태와 관련, "저를 비롯해 여야 원내 지도부는 가시나무를 지고 죄를 청하는 `부형청죄(負荊請罪)의 심정으로 자성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이날 제18대 국회 임기 개시 후 82일만에 여야간 원구성 협상이 타결된 뒤 열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