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男양궁 선수가족 "장하다 대한 건아들"
0 담기
132 조회 ㆍ 9년 전 업로드 #건아들quot  #男양궁  #대한

박경모 고향집 "아버지가 살아계셨더라면.." (옥천.청주.안산=연합뉴스) 윤우용 기자 = "장하다! 대한 건아들" 임동현(22.한국체대)-이창환(26.두산중공업)-박경모(33.인천계양구청) `트로이카가 나선 한국 남자 양궁 대표팀이 11일 열린 단체전에서 홈팀 중국과 이탈리아를 연파하고 올림픽 3연패의 금자탑을 쌓자 선수들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