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딩크 감독 "여전히 승리에 배가 고프다"
0 담기
82 조회 ㆍ 9년 전 업로드 #감독  #고프다  #배가

(영종도=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승리에 배가 고프다" 2008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08)에서 러시아의 사상 첫 4강 진출을 이끌어낸 거스 히딩크(62)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제2호 히딩크 드림필드 준공식 참석을 위해 1년 만에 한국을 찾았다. 검은색 상의에 흰색 티셔츠를 어깨에 두른 히딩크 감독은 7일 오후 취재진과 팬들이 몰려 북새통을 이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