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타운 그림자… “서민의 추억”
0 담기
61 조회 ㆍ 9년 전 업로드 #뉴타운  #“서민의  #그림자…

언덕배기를 따라 빽빽하게 늘어선 집들. 나무 여닫이 문안의 쌀 포대와 추억을 간직해 줬던 사진관. 마포구 아현동의 모습 입니다. 한 사람당 800원을 받고 문을 열었던 30년 전부터 동네 사랑방이 돼왔던 목욕탕도, 예전 그대로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양장점도 이제는 다시 볼 수 없습니다. 【 인터뷰 】 여기서 30년 넘게 살아왔는데 아쉽다. 아현 전철역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