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작 한 판이 벌어지는 박물관
0 담기
256 조회 ㆍ 9년 전 업로드
#중국 #중국여행 #발품취재 #진정약 #마작 #마장 #닝보 #톈이거 #박물관

닝보 사람인 진정약은 청나라 함풍제(咸丰帝) 시대 영국 외교관들에게 마작을 알려주고 함께 즐기기도 했다고 한다. 마작은 그 놀이할 때 쓰는 말이나 방법이 새를 잡는(捕雀) 것과 관련이 있다고 한다. 성패(成牌)가 되는 상태를 ‘후(糊)’라고 하는데 이것은 새를 잡아 기른 매를 이르는 ‘후(鹘)’와 발음이 같은 씨에인(谐音)이다. 부딪친다는 ‘펑(碰)’, 먹는다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