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턱스클럽-정
12 담기
3,595 조회 ㆍ 10년 전 업로드 #영턱스클럽정

서태지와 아이들 출신의 이주노가 제작자로 변신해 발표한 첫번째 댄스그룹. 1996년 고급스런 알엔비넘버인 '훔쳐보기'로 데뷔했으나 별다른 반응을 얻지못해 그와 정반대 분위기의 트로트 댄스 '정'으로 타이틀을 바꾸며 인기를 얻었다. 임성은은 팀의 성공에도 불구하고 1집까지만 활동하고 솔로앨범을 내기로한 계약내용대로 팀을 떠난다. 잦은 멤버교체를 거듭하며 결성당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