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벤치 3년차'' 브라운 "한국 농구에서 살아남기란…"
  • NocutTV
  • 구독 684 명
0 담기
79,138 조회 ㆍ 9년 전 업로드
#interface

마리아 브라운(26, 금호생명)은 한국여자프로농구(WKBL)에서 뛰고 있는 혼혈 선수다. 미국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를 둔 브라운은 ‘부모 한쪽이 한국인이면 국내선수로 인정한다’는 WKBL 규정에 따라 귀화 절차를 거치지 않고 곧바로 한국 여자농구에 상륙했다. 그러나 연이은 부상과 적응 부족으로 벤치 신세를 면하지 못하고 있는 프로 3년차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