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뉴스,MVP 이운재,음주파동,평생 짐,MVP, K리그 대상,
  • NocutTV
  • 구독 684 명
0 담기
207 조회 ㆍ 9년 전 업로드 #interface

“좋은 결과가 안 나왔으면 평생 짐을 짊어지고 갈 뻔 했어요.” 지난 1년간의 설움이 눈 녹듯이 사라지는 순간이었다. 그것도 골키퍼 사상 최초의 최우수선수(MVP) 수상에다 최고령 수상. 다름아닌 ‘거미손’ 이운재(수원) 얘기다. 이운재는 9일 K-리그 대상 시상식에서 72표(유효표 93표)를 얻어 15표의 이근호(대구)를 제치고 MVP의 영예를 차지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