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 위장전입 문제 아쉽고 안타깝다'
0 담기
281 조회 ㆍ 9년 전 업로드
#중도일보

복싱 경기나 격투경기를 보면 늘 챔피언과 도전자가 있다. 챔피언은 1등의 자리를 지키기 위해, 도전자는 1등의 자리를 뺏기 위해 치열한 시합을 벌인다. 3선의 당진군수 재임 후 국회의원 재선에 도전하는 ‘챔피언’ 김낙성(자유선진당) 후보와 ‘도전자’ 정덕구(한나라당) 후보가 경쟁을 벌이는 당진군의 총선 판도가 흥미롭다. 본보 인터넷방송국 JD뉴스는 주목받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