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든네번째 섬김 - 실례합니다!
0 담기
17 조회 ㆍ 10년 전 업로드 #여든네번째  #섬김  #실례합니다

원룸이다. 외장이 가건물처럼 되어 있다. 문이 굳게 닫혀있다. 한전 허 과장님이 "실례합니다"를 하시면서 간절하게 문을 두드리신다. 답이 없다. 만남이 쉽지 않다. 다시 찾아 뵙겠습니다. 그때까지 좋은 일만 있으시고 건강하시길 기원합니다. 문틈에 연락이 있기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으로 브로슈어를 끼워 넣고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