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위원회의] 빗나간 자식사랑
1 담기
196 조회 ㆍ 10년 전 업로드 #정치

▲ 정세균 당의장 민주개혁진영을 지지하는 국민들은 “대통합으로 가야 된다, 무슨 소통합이냐” 라고 확실하게 결판이 났음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소통합’에 연연하는 분들을 보면 참 안타깝다. ▲ 김영춘 최고위원 다시 한 번 열린우리당을 이 국면에서 더 곤혹스럽게 만드는 그런 작은 ‘소통합’의 노력들, 위장된 ‘대통합’의 논리들은 사라졌으면 좋겠다. ▲ 홍재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