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희 “엉덩이에 피 날 정도로 연습”
698 조회 ㆍ 8년 전 업로드
0 담기
#그랑프리 #김태희 #엉덩이 #피 #서주희 #경제투데이

배우 김태희가 기수 역할을 소화하기 위한 고생담을 털어놨다. 김태희는 7일 오후 서울 용산CGV에서 열린 영화 ‘그랑프리’(감독 양윤호)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처음으로 기수 역으로 출연했는데, 일단 말에 대한 두려움이 컸고 정신적으로도 육체적으로도 힘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말 등과 엉덩이가 닿는 부분의 마찰이 심하다 보니 ...

방송/연예 카테고리 추천영상

댓글(0개)

오늘의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