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자 - 사랑이 뭐길래
0 담기
751 조회 ㆍ 10년 전 업로드
#춘자 #사랑이 #뭐길래

같은 여자라고 다 같은 건 아니야 누구보다 더 난 여린 여자란 말야 네 말 한마디에 울고 웃던 바보라 그래서 여기까지 왔는걸 너와 보낸 추억들로 하루를 살아가 너와 걷던 길을 오늘도 난 걸어가 네가 묻어있는 거리마다 기억은 나를 또 불러내고 있잖아 사랑이 뭐길래 매일 버리고 버려도 ...